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군에서 덴마크의 아름다움 누린다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제9면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광철 연천군수는 지난 7일 군청 상황실에서 (주)더츠굿 대표와 북유럽을 대표하는 나라 가운데 하나인 덴마크를 주제로 한 테마파크 조성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019060901010002725.jpg
덴마크 테마파크는 연천군이 추진 중인 연강포레스트 일부에 조성되는 자연과 놀이시설이 함께 한 복합 휴양시설이다. 연강포레스트는 군남면 옥계리 71만7천771㎡ 규모 부지에 2020년 착공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농촌관광휴양단지로 ‘덴마크 테마파크’는 이 가운데 7만8천355㎡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사업 시행에 필요한 행정지원을, 연천군은 용지공급과 인허가를, ㈜더츠굿은 사업 목적에 맞는 휴양시설 등을 조성하고 지역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2014년부터 가평에 스위스 테마마을 에델바이스를 운영 중인 ㈜더츠굿은 807억 원을 투자해 사계절 각기 다른 주제의 축제가 열리는 테마파크를 조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시설로는 ▶덴마크 마을을 통째로 옮긴 듯한 덴마크 건축양식의 호텔과 전원주택 및 상점 ▶친환경 자연 놀이터와 지하수를 활용한 워터파크 ▶라벤더, 율무, 호박 등을 경작하고 이를 활용한 천연제품 제조 체험 공간 등이 계획돼 있다.

경기도와 연천군은 이번 사업이 연간 100만 명이 방문하는 경기북부지역을 대표하는 생태관광지가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군사 도시·접경지역이란 연천군의 이미지가 이국적인 자연 환경을 가진 친환경 힐링 도시로 재탄생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연천군은 여러 가지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는 환경의 가치가 매우 중요해지기 때문에 자연환경이나 선사 유적지 등을 활용한 관광산업이 필요한데, 연천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잘 활용한 덴마크형 테마파크가 적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연천의 사례가 모범이 되면 새로운 유형의 문화유산이나 자연환경을 활용한 사업을 더 확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광철 군수는 "연천은 도내 31개 시·군 중에서 미세먼지가 가장 적은 깨끗한 환경을 가진 지역"이라며 "앞으로 이를 활용한 투자를 많이 유치해 대한민국 최고의 힐링 성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