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판교구청 부지 매각 놓고 ‘성남시의회 폭력사태’

여야, 3차 심의서도 대립… 정회에 텀블러 투척·몸싸움 진실공방
민주 "女의원 폭행 당사자 사퇴를" 한국 "싸움 말리는 과정서 일어나"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제5면
성남시의회가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 처리를 놓고 폭력사태까지 번지며 파행이 지속되고 있다.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상임위부터 양측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되면서 이번 정례회에서 안건 처리 자체가 어렵게 됐다는 관측이다.

9일 시의회에 따르면 경제환경위원회는 지난 7일 오전 9시 공유재산관리계획 3차변경안을 심의하다 여야의원 간 언성을 높이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에 한국당 안광환 상임위원장이 정회를 선포했으나, 민주당 윤창근 의원이 위원장석을 향해 본인의 텀블러를 던지며 불만을 표했고 말다툼 끝에 안 위원장과 멱살잡이가 빚어졌다. 이어 밖에서 이를 지켜보던 한국당 정봉규 의원이 회의장으로 들어와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결국 경찰까지 출동했다.

이 사태로 민주당 서은경, 최미경 의원이 2주의 상해진단으로 병원치료를 받았고, 정 의원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폭력사태에 연루된 상대 당 의원들을 비난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당대표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는 폭력정치 모리배의 전형적인 모습으로, 명명백백히 밝혀 일벌백계해야 하고, 정봉규 의원은 여성의원들의 폭행을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도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창근 의원이 정회를 선포한 안광환 위원장에게 텀블러를 던지며 욕설을 하자, 밖에 있던 정 의원이 싸움을 말리는 과정에서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막아서면서 폭력이 일어난 것"이라며 "하지만 민주당은 사건을 왜곡해 정 의원이 폭행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 의원을, 한국당은 윤 의원에 대해 각각 윤리위원회 징계안 상정을 요구했다.

이와관련, 판교청사 예정부지에 대해 한국당은 ▶매각 시급성 여부 ▶시세 8천억원 매각대금 사용처 의혹 ▶이재명 시장 시절 부지매각 관련 협약 의혹 등을 제기하는 반면, 민주당은 ▶판교구청 신설 여부 불확실에 따른 공모절차로 첨단기업 유치 ▶발생수익 공공인프라 확충 계획 ▶이 시장 시절 업무협약의 법적구속력이 없다는 점을 들며 팽팽히 맞서고 있는 상태다.

시 집행부는 지난 2008년 7월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578억 원에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2만5천719.9㎡·일반업무시설용지)를 매입해 현재까지 임시공영주차장으로 사용 중이다.

시 집행부는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이 시의회에서 승인되면 감정평가와 공모 등 절차를 거쳐 12월까지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