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여론 알리려 화성 범대위 상임위원장 1인 시위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18면
2019061001010003407.jpg
▲ 10일, 화성시 범대위 홍진선 상임위원장(이하 홍진선 위원장)은 ‘화성시민 우롱하는 여론몰이 즉각 중단하라!’, ‘거짓으로 얼룩진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즉각 철회하라!’ 구호를 실은 피켓을 들고 수원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사진=범대위 제공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전제로 한 민간공항 여론조사를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수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10일 ‘화성시민 우롱하는 여론몰이 즉각 중단하라!’, ‘거짓으로 얼룩진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즉각 철회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수원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홍 위원장은 "군공항 이전 꼼수에 불과한 민간공항을 언급하는 불법 현수막을 게첩하는 등 치졸한 행위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달 28일 화성시 융건릉에서 이뤄진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언급하며 "앞에서는 협력을 외치고 뒤로는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몰이가 수원시장이 말하는 상생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범대위는 오는 28일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며, 이후 수원시의 행동 여부에 따라 대규모 집회 등 군공항 이전 반대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한편, 범대위는 지난 4월 수원시와 경기도시공사를 상대로 수원군공항 활성화 방안으로 실시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 결과의 전면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