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붉은 수돗물’ 피해 학교 급식비 지원

시교육청, 서구·영종지역 학생 1인당 2000원씩… 오늘 급식 재개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12면
인천시교육청은 붉은색 수돗물로 급식 제공에 차질을 빚고 있는 일부 서구와 영종지역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이 정상화될 때까지 학생 1인당 급식비 2천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붉은색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일부 학교에서 빵과 우유 등 대체 급식을 진행해 학생들의 불만이 커져 긴급 예비비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11일부터 급식 제공 횟수와 학생 수가 많은 학교를 대상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지원받은 급수차 10대를 긴급 투입해 정상 급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학교급식 운영이 정상화되도록 예산 지원과 관련 기관 협의 등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