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홍만, 일분도 채 안돼 , '괴수' 밥샙 잡던 힘 그리워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0면
최홍만, 일분도 못버텨 , '괴수' 밥샙 잡던 파워는

관심을 모았던 최홍만(39, AFC)은 다비드 미하일로프(24, 헝가리)에게 49초만에 KO패 당했다. 
20190611140900.png
▲ 최홍만

 '슈퍼 루키' 송영재(23, 와일드짐)가 '재규어' 서진수(29, 코리안 좀비MMA)를 또다시 제압하며 AFC(엔젤스파이팅) 초대 밴텀급 챔피언에 올랐다. 사샤 팔라트니 코프(30, 홍콩)는 손성원(31, 팀매드)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며 초대 미들급 챔피언이 됐다. 

10일 서울시 화곡동 KBS스포츠월드에서 열린 ‘AFC 12 – Hero of the belt’에서 송영재는 초반 그로기 상황을 극복한 뒤 3라운드 3분 26초경 파운딩을 퍼부어 TKO 승을 거뒀다

꾸준히 웰터급에서 활동해온 '코리안 스나이퍼' 손성원은 AFC 초대 미들급 타이틀전에서 사샤 팔라트니코브에게 5라운드 종료 0 대 3 판정패를 당했다. 

마지막 라운드, 끈질김을 자랑하는 사샤는 재차 근력을 바탕으로 한 태클로 손성원을 눕혔다. 꾸준한 파운딩 세례로 손성원을 괴롭혔고, 지속적인 움직임을 바탕으로 사이드 포지션, 백 포지션까지 점유하는 데 성공했다. 펀치를 날리는 와중에 경기가 끝났다.

격투기 팬들은 다시 재정비해서 밥 샙 잡던 그 시절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