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시, 전국 최초로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 구축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제5면

시흥시가 전국 최초로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을 구축한다.

2019061201010004023.jpg
윤영병 평생교육원장은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방교육자치 모델 구축의 필요성과 추진상황, 향후 계획 등을 발표했다.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은 학교의 정규교육과정뿐만 아니라 지역이 가진 인적·물적 자원을 체계적으로 모아 교육이 필요한 모든 곳에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센터로, 현재 분리돼 운영 중인 초·중·고 교육과 평생교육을 연계해 유아에서 노년까지,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까지 포괄하는 연계 교육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시도는 전국에서 시흥시가 처음이다.

시는 2011년 지역의 수준 높은 교육 여건 마련을 위해 공교육을 지원하는 시흥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시작하고, 2015년 지역사회와 지방정부, 교육청의 물적·인적 자원을 연결해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를 개관했다. 2016년부터는 마을교육공동체를 바탕으로 한 혁신교육지구 시즌Ⅱ를 시작했다.

하지만 지금의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는 공교육만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복잡한 교육요구를 감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

또 서울대와의 교육협력사업, 새로운 인구 유입, 원도심과 신도시의 격차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을 고려해 시흥에 맞는, 시흥을 위한, 시흥에 의한 교육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1월 마을, 학교, 시청, 교육청, 의회 등 20명으로 구성된 공동기획단이 출범했고, 총 19회에 걸친 논의를 통해 지방교육자치 개념 확립과 시흥의 역할 등을 고민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더 많은 시민 참여를 위해 두 차례 시흥포럼을 열어 새로운 센터 모델 구축과 실행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7월까지 시흥포럼을 통한 논의를 이어가고, 49개 지방정부가 연대한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와 함께 2019년 대한민국 교육자치 콘퍼런스에서 주제포럼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다양한 지방교육자치 모델안이 논의 중이다. 시는 이러한 구상 아래 7월까지 모델안을 완성하고, 2020년까지 18개 동 또는 중학구를 만들어 마을교육자치회를 연결하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2021년에는 시와 교육지원청의 제도적 한계를 넘어 통합적인 교육시스템을 제공하고 마을과 학교, 시, 교육청이 수평적 파트너가 되는 하나의 독립기관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영병 평생교육원장은 "시는 지난 9년간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수행하면서 수준 높은 시흥교육의 토대를 다져 왔다"며 "시민이 태어나 학령기를 거쳐 직업을 결정하고 노년에 이르러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바로 시흥에서 움틀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