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군,산림과 인접한 농경지의 체계적인 적기 방제를 위해 협업 공동방제 실시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제0면

강화군은 산림과 인접한 농경지의 체계적인 적기 방제를 위해 이달 말까지 산림공원과와 농업기술센터, 읍·면사무소, 농가 등이 참여하는 협업 공동방제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2019061101010003921.jpg
최근 기후변화, 교역 확대 등에 따라 미국 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 해충이 과수 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미국 선녀벌레의 경우 외래 해충으로 매년 5월께 부화해 약 60~70일 후에 성충이 된다. 약충과 성충은 아까시나무, 감나무 등의 가지에 붙어 즙액을 빨아 피해를 주고, 왁스물질과 배설물을 분비해 외관상 혐오감과 과일에 그을음병을 유발한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해 돌발 해충 발생 대상지 및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 해충의 약충기인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5일까지 농업기술센터와 지역별 집중 방제를 실시했다. 앞으로 관계기관 간 상시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철저한 예찰 및 적재 적소의 방제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