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자회사 ‘꼭두각시’ 신세

정규직 전환 불구 공항公 감독부서 지시받아 자율경영 무력화
현장소장 인사권조차 없어 사실상 용역 때와 같은 행정시스템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제7면
인천국제공항 자회사 경영 체계가 허울 뿐이라는 지적이다.

협력업체 소속 직원들이 자회사로 정규직 전환됐지만 여전히 인천공항공사 감독 부서의 지시를 통해 업무가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11일 한국노총 인천공항운영관리노동조합(노조) 등에 따르면 최근 자회사 행정시스템이 협력사 때와 같은 방식으로 승계돼 운영되고 있다. 자회사로 전환된 일부 현장소장들이 자회사 경영진보다 공사 감독 부서와 협의하거나 결정해 자회사 자율경영 체제가 무력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장별 인원과 예산을 공사 감독 부서를 통해 통제하고, 현장소장들의 인사권조차 자회사에 없다는 것이다. 노조 측은 현장 직원들이 업무가 늘어 인력 증원을 요청해도 현장소장들의 결정권에 따라야 하는 상황이다. 또 현장별 소장의 결정에 따라 연차휴가나 병가 일수도 다르고 눈치를 보며 쓰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노조 관계자는 "현재 자회사의 현장별 소장의 지시에 따라 좌지우지되는 업무가 대다수고, 이 역시 공사 감독 부서와 현장소장 간 협력사 시절부터 진행돼 온 ‘용역소장제도(업무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며 "이는 용역 때와 같은 행정시스템이며, 전문 자회사에 맞는 자율적 행정시스템과 근무환경 개선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자회사 측은 "공식적인 답변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공사는 정부의 바람직한 자회사 설립·운영 모델에 따라 조속한 자회사 안정을 지원하고 있다. 관련 법과 제도, 업무량 등의 변화에 따라 현장인력을 적기 충원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자회사 현장소장과 공사 감독 부서 간 직접적 업무 지시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답했다.

공사 관계자는 "공사는 자회사에 경영부문을 제외하고 직접적인 업무 지시는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자회사가 아직 과도기인 시점에 업무와 행정체계 등을 구축하기 위해 발생한 문제점 등은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공항 내 주기적인 사업량 분석을 통해 2017년 약 3천 명, 2018년 109명, 올해 5월 67명의 인력을 자회사에 증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