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위현장에 초등학생 참여 자제시켜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제11면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문제가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찬반 논란에 지역 정치권 출두에 이어 초등학생까지 동원돼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11일 시청 광장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위한 동구 주민들은 5차 총궐기대회를 열었고, 이곳에 모 초등학교 학생 20여 명이 ‘발전소 안 돼’라는 피켓을 들고 무대 앞에 섰다고 한다. 아이들이 참석한 이유는 이 학교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철회를 위한 실천수업’의 하나라고 한다.

 이를 두고 훌륭한 체험학습이라는 의견과 아이들까지 볼모로 삼을 필요는 없었다는 입장이 갈리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혁신학교 5년의 성과 중 하나로 아이들이 마을에서 가장 큰 문제를 고민하고 있고, 이번 참여도 아이들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안전성, 밀실행정 등을 충분히 배운 뒤 직접 총궐기대회에 나선다고 한 것"이라는 주장이나 과연 이 문제가 초등학생들에게 실천수업으로 적합한 과제인지 생각해 볼 일이다. 더욱이 초등학생들까지 시위에 참여할 정도로 심각하게 이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어폐가 있어 보인다.

 초등학생에 대한 정치·사회적 이슈 대화 및 토론 경험 제공, 청소년 시민성 교육 등에 대한 실천교육의 필요성을 이해하기는 하나 초등학생이 시위에 참여한다는 것은 어린 나이에 사회에 참여하는 것으로, 아직 사회 적응력이 부족한 초등학생에게는 위험하기 짝이 없어 보인다. 물론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기는 하나, 초등학생들을 굳이 정치 이슈에 동원돼야 할 필요까지 있겠는가 생각해 볼 일이다. 아무리 뜻이 좋아도 어른들이 정치판에 아이들을 이용하는 것 같아 민망하다.

 초등학생이라도 지금 자신이 뭘 하는지, 이 시위가 무엇을 위한 시위인지, 이 시위를 함으로써 인해 앞으로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고 행동한다면 굳이 반대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시위 참여 후 부상을 입었을 경우 정신적 피해가 우려될 뿐 아니라, 성장과정에서 사회에 대한 공포감이 계속 남아 있을 수 있어 그 후유증은 매우 심각하다. 시위현장은 언제 어떤 불상사가 일어날지 모른다. 그런 시위현장을 아직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미숙한 초등학생이 참여하는 자체는 별로 바람직하지 못하다. 초등학생은 모든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발전소백지화!! 2019-06-17 13:47:27    
다른학교부모지만 미성년자인 아이들을 부모동의없이 앞장세운건 진짜 잘못이라 생각되네요
제 아이를 세웠다면 너무 화가날것같네요
어른들의 이기적인 생각으로 아이들을 이용했다라는 생각하는건 저뿐일까요?
112.***.***.53
profile photo
6학년학부모 2019-06-17 11:21:17    
6학년학부모에요.
시교육청에 편지 전달하는거라고 안내장 보내면서 우리 아이를 궐기대회 앞에세워 놀랬습니다.
수소발전소 집 앞에 세우는거 절대 반대입니다. 하지만, 어른들이 해결해야할 일을 아이들을 앞세우는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은 그저 선생님이 하자는대로 했을텐데 속상합니다.
39.***.***.176
profile photo
알고떠들어 2019-06-17 11:21:16    
해당 6학년 학부모 입니다.
동의서 받은적 절대 없습니다.
아이들이 뭘 안다고 무슨뜻으로 참여를 한지 모르겠습니다.
궐기대회라고 생각한 밑에 댓글 쓰신분들
이번주 수요일 궐기대회에 아이들 수업 빠지고 데리고 가시길 바랍니다
59.***.***.226
profile photo
니뿡 2019-06-17 09:18:40    
시위?? 누가 그럽디까??? 궐기대회였습니다...아이들도 알고있는 심각성을 왜 어른들은 모를까요??? 기자님은..알아도 모르는척하는거죠??? 그래서 이따구로 기사쓰는거구요!!
110.***.***.251
profile photo
시위라뇨 2019-06-17 09:08:26    
시위 아니고 궐기대회 입니다.
자극적인 기사는 자제부탁드립니다.
아이들이 줄서서 나와 토론한것과 생각을 낭독했습니다.
국회의원들 욕하고 몸싸움보다 훨씬 아름답고 간절한 평화로운 시민참여 외침입니다.
39.***.***.225
profile photo
풍선맘 2019-06-17 09:03:57    
기자님이 이동네에 살고 자녀가 이구역의 학교에 다닌다고하면 이렇게 쓰시면 안돼지요...우리의 생존권에 관련된 일입니다. 아이들이 강제동원 된것처럼 느껴지는 기사는 수정해주셔야 할듯 합니다. 자발적인 참여였고 아이들도 심각성을 느끼고 살고있는 동네의 안전과 발전을 위해 참여한 행동이였습니다.
58.***.***.222
profile photo
신선생 2019-06-16 12:15:45    
시위참여후 부상- 시위에 참여하시는 주민들의 70프로이상이 60세이상분들이십니다. 초등학교 고학년학생들의 안전이 걱정될 정도의 시위수준은 아닙니다.
성장과정에서 사회에대한 공포감- 이부분은 발전소 현장과 학교, 아이들이 살고있는 아파트와의 거리를 보면 그 공포감이 더해짐을 알수 있습니다.
초등학생을 독립된 인격체로 보지않고 정신적,육체적 약자로 보는 관점도 동의할수 없지만 가장 중요한것은 사회를 보고 비판하는 어린이들의 행동을 무시하는 기자님의 기사가 시대에 뒤떨어지고 가장 고루하네요.
61.***.***.69
profile photo
별걱정을 2019-06-12 23:08:17    
별걱정을 다하시네요. 학생들 안전을 가장 많이 생각하시는 분들이 그 학교 선생님들이구만.. 기자님보다 학생들 더 많이 많이 겁나 많이 생각해주시는 좋은 분들이니 걱정마셔요.
210.***.***.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