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육대 건축학과 박은수 교수팀, 중기부 추진 산학연 컬래버사업 과제 수행자로 선정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재난피해 건축물 위험 예측 기술개발 착수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제0면

삼육대학교 건축학과 박은수 교수팀은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추진하는 ‘산학연 컬래버(Collabo) 사업’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단계 평가를 통해 2022년까지 약 5억6천만 원의 사업비(정부 출연금 4억5천만 원)를 지원받아 연구개발에 몰두하게 된다.

01.jpg
▲ 박은수 교수
박 교수팀은 사업 과제인 ‘포인트 클라우드(Point Cloud)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데이터를 활용한 재난피해 건축물의 긴급 위험도 평가 시스템 개발’을 통해 최첨단 3D 스캐닝 기술과 건설분야의 3D 설계기술인 BIM 기술을 접목해 국내 최초 재난피해 건축물의 긴급 위험도 예측 기술을 개발하는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산학연 컬래버사업은 상호간 R&D(연구개발) 강화를 목적으로 처음 추진되는 산학 협력사업으로 산업체 주관 기관인 BIMFactory(대표 서희창)와 협업해 특허출원, 기술 상용화 등 사업화까지의 목표를 세워 추진될 예정이다.

박은수 교수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하나인 3D 스캐닝 기술과 BIM 기술을 통해 재난피해 지역에서 정밀하고 신속한 건축물 안전진단 기술이 확보되면 시설물에 대한 안전불감증 해소와 재난안전 체계의 전반적인 신뢰성 향상에 큰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교수는 "점차 확대되고 있는 노후 건축물 유지관리 분야에도 영향을 미쳐 국가적 차원의 사회안전망 건설을 위한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교수는 현재 삼육대 건설관리융합기술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소셜 네트워크 분석을 활용한 BIM 기반의 1인 주거공간 모델 개발’,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의 ‘공공건설사업 이해 관계자 간의 사회연결망 연관구조 분석을 통한 발주자 중심의 정책 네트워크 모형 개발’ 등 건설관리 분야의 융합적 관점의 창의적인 연구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naka 2019-06-13 21:34:22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할 과제인듯 합니다. 정말 중요한 일에 비해 사업비는 조금 초라해보이네요.
175.***.***.196
profile photo
Jj 2019-06-13 18:09:54    
훌륭한 연구개발에 성공적인 성과를 기대하겠습니다
175.***.***.236
profile photo
minipooipo 2019-06-13 18:04:17    
앞으로 꼭 준비되고 대비해야 할 영역인듯함...지진에 태풍에 앞으로 얼마만큼의 어떤 자연재해가 닥칠지 모르니 이런 영역의 연구는 활발해져야 할듯,,
211.***.***.18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