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택시기사 148명 환경감시원 위촉…블랙박스로 쓰레기 투기 단속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제0면

가평군이 차량 블랙박스를 활용해 도로변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에 나섰다.

2019061301010005011.jpg
군은 1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관내 택시 운전자 148명을 도로환경감시원으로 위촉함으로써 민·관 협업 최초, 택시 블랙박스를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했다.

도로환경감시원은 개인택시 107대, 법인택시(동운택시) 41대로 이들은 이동하면서 관내 전역에서 발생되는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상시 감시하며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경각심을 일깨워 줄 예정이다

군은 감시원이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을 담은 블랙박스를 제출하면 관련 조례에 의거, 건당 사례에 따라 최고 5만 원까지 신고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날 위촉식에는 김성기 군와 개인 및 동운 택시 대표, 운전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군은 지난달부터 도시미관과 위생을 저해하는 만성적 생활폐기물 불법배출지 56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여건과 주민요구를 반영한 꽃밭조성, 마을분리수거장 설치, 홍보간판, 페인트벽화, CCTV 설치 등 6가지 맞춤형 관리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