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김제동 강연료 논란 전국 지자체 전수조사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0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김제동 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의 고액 강연료 지급 실태를 전수조사하겠다고 나섰다.

국회 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제동, 김어준, 주진우 씨 등 친정권·좌편향 인사에 대한 강연료 실태를 전수조사해 강연료가 적절했는지 엄밀히 따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김 씨는 대덕 대덕구 90분 강연에서 1천550만 원을 받기로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앞서 충남 논산시도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김 씨를 초청한 뒤 1천만 원과 1천620만 원의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은 "재정자립도가 11.4%에 불과해 인건비 감당도 버거운 논산시가 시민 혈세로 김제동 씨의 고액 강연료를 지출했다"며 "지자체의 포퓰리즘적 현금 살포 경쟁이 도를 넘었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까지 현금 살포 경쟁에 뛰어드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김 씨를 초청한 논산의 타운홀 미팅은 2012년부터 매년 진행됐던 행사로, 김 씨를 제외하고 초청한 소설가 등 연사 강연료는 100만 원을 넘지 않았다"며 "김 씨만 고액 강연료를 챙긴 것은 친정권 특혜"라고 주장했다.

또 이 의원은 "지자체장들이 현금 살포라는 극단적인 방식을 선택하는 것은 다음 선거에서 주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가장 쉬운 방식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지방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정치적 목적의 행사는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국회가 정상화되는 대로 지자체장이 재정 지출을 수반하는 조례안을 제출할 때 재원 조달방안 등을 첨부하도록 의무화한 지방재정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