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영종지역 수돗물 피해도 살핀다

정부합동조사단과 함께 원인조사·미추홀참물 등 음용수 지원 예정
수공 관로 전문가, 수계전환 영향 가능성 언급…사태 장기화 우려도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1면
1-600.jpg
▲ 지난 10일 인천시 중구 영종복합청사에서 열린'영종국제도시 상수도 피해 민원에 따른 주민설명회'에서 지역 주민들이 대형 현수막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 붉은 수돗물(적수) 민원이 2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그 파장이 중구 영종까지 번지고 있다. 그동안 영종지역은 이번 사태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한 시가 뒤늦게 번복한 것이다.

시는 영종지역도 서구와 동일하게 정부합동조사단과 함께 원인조사를 실시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수질검사 시행, 저수조 청소 등 수질 개선 조치를 하고 미추홀참물 등 음용수 지원도 할 예정이다. 다만, 소화전 방류는 오히려 유압이나 물의 흐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전문가 진단 후 추진한다.

지난달 30일 서울 풍납취수장,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 실시 과정에서 서구지역의 수질 문제가 발생했다.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계전환을 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역방향 급수와 높은 수압 탓에 송수관 안쪽에 쌓인 찌꺼기가 떨어져 수돗물과 섞인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이번 수계전환은 공촌정수장에서 남동정수장과 수산정수장 두 곳에서 이뤄졌다. 서구는 남동정수장을 통해 급수했고, 영종지역은 수산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했다.

그동안 시는 서구와 영종지역은 수돗물을 공급받는 경로가 달라 영종지역은 이번 적수 사태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며 사후 보상 대상에도 포함하지 않았다. 반면 수자원공사 관로 전문가는 영종지역도 이번 수계전환의 영향으로 붉은 수돗물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파악했다. 전문가들은 수계전환과 직접적인 관계는 없지만 수산정수장에서 역방향인 서구로 공급된 수돗물 일부가 영종지역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문가와 논의 결과 시는 영종도도 이번 사태의 영향권 안에 있다는 사실을 수용했다.

서구와 영종지역 적수 관련 민원은 지난 8일 552건, 9일 199건, 10일 1천664건, 11일 1천586건으로 급증했다. 현재까지 서구는 약 8천500가구, 영종지역은 약 270가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태 장기화 조짐도 보인다. 정부 합동조사반이 7일부터 적수 발생 원인 등 조사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근본적인 원인과 대안을 찾지 못한 탓이다.

전문가들은 타 지역 유사 사례를 감안했을 때 기존 관로에 있는 오염물질이 빠져나가는 데 2∼3일 정도에서 최대 보름 정도 걸릴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적수 사태가 장기화하자 다른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시와 환경부는 이달 말 목표였던 조사 결과 발표를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직 정밀조사를 앞두고 있지만 수계전환이 영종지역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의견이 있어 시민에게 빨리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정상화 시기와 보상기준 그리고 정확한 원인 분석은 전문가들과 논의 후 다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적수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11 2019-06-15 14:06:23    
야 영종국제도시는 인천아니냐 .... 뭔 선심쓰는 듯한 기사냐

감당할 자신 없으면 서울로 영종국제도시 넘겨라..

인천내에 있는 것 별로 반갑지도 않다

인천공항이 아니라 서울공항으로 명칭변경도 하고...
210.***.***.1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