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단 방치 10년’ 검단신도시 살릴 대책 마련하라

서구 시민단체, 인천시에 강력 촉구 교통망·공공기관 기반시설 열악한데
국토부 3기 신도시 발표로 침체 위기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등 주장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4면
▲ 인천시 서구 검단지역 주민들이 1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검단신도시 활성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 인천시 서구 검단지역 주민들이 1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검단신도시 활성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인천시 서구 검단지역 주민들이 검단신도시 활성화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검단주민총연합회와 너나들이 검단 맘카페,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은 1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발표로 검단 지역은 죽은 도시가 돼 버렸다"고 성토했다.

주민·시민단체들은 시에 검단신도시 활성화 방안으로 ▶서울지하철 5호선 예비타당성조사 제외 ▶서울지하철 9호선 차량 발주 즉시 착수 ▶미분양에 따른 부동산 전매제한 조정 ▶법원·검찰청 서북부지원 조기 유치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등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검단신도시 개발이 2006년 10월 발표 뒤 10여 년이 넘도록 무단 방치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름만 신도시일뿐 광역교통망과 공공기관 등 기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특히 악취와 먼지 등을 유발하는 수도권매립지의 2025년 사용종료 선언이 무색해졌다고 봤다.

이태림 검단주민총연합회장은 "2015년 6월 맺은 4자 협의체 합의사항과 합의에 따른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 활동 등에 희망을 걸었지만 최근 시는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며 "매립지 유치에 나설 지방자치단체가 없다면 기존 수도권매립지를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으니 용역 결과를 하루 빨리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광역교통망 문제는 박남춘 시장의 공약사항과 연관이 있음에도 실행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서울지하철 5호선과 9호선 문제는 모두 박남춘 시장의 공약"이라며 "공약사항이 연결됐기 때문에 나서서 해결하라고 요청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주민들의 요구사항에 대해 결정권한이 없어 적극적인 수용 의사를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국토부와 회의를 가질 때마다 전매제한을 완화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으나 전국적인 사안이라서 쉽지 않다는 답만 돌아온다"며 "사실상 완화 요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이고, 개발이 늦어진 문제는 김포한강신도시와 비슷한 시기에 착수된 사업이다 보니 국토부가 택지 공급을 늦추라는 방침을 정해 우리도 답답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