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새로군 군포 100년’ 비전 나타낼 통합 도시브랜드 찾기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제16면

군포시가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도시의 정체성을 나타내고 가치를 반영하는 새 상징물 찾기에 나섰다.

 16일 시에 따르면 현재 사용하는 심벌마크(City Identity)와 캐릭터 등 각종 상징물은 2003년 개발된 이후 15년 이상 사용된 것으로, 달라진 도시의 발전상이나 장기 지향 목표 등을 담아내지 못해 새로운 상징물 개발이 요구됐다.

 시는 산업디자인진흥법에 따라 설립된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에 ‘군포시 상징물 변경개발 연구용역’을 발주, 올해 말까지 CI와 BI(브랜드 이미지) 그리고 캐릭터를 만들어 낸다는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CI와 BI를 합친 통합 도시브랜드에는 30년간 성장한 도시 가치와 새로운 군포 100년을 꿈꾸는 시의 정책비전을 표현하고, 캐릭터는 최신 디자인 기법을 적용해 지속가능한 사용 가능성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도시 상징물 변경·개발과 관련해 이달 중 조직 내부와 시민사회단체, 시의회 등을 대상으로 현재의 상징물에 대한 인식과 새로운 상징물에 대한 기대 등을 조사해 용역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CI 개발과 관련해 7월까지 시민 공모로 슬로건을 선정해 결과에 반영하고, 이후 이번 사업에 관해 시민에게 자세히 안내하는 설명회와 신규 상징물 안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하는 등 시민 참여를 최대한 유도·보장한다는 방침이다.

 한대희 시장은 "시 승격 이후 30년간 많은 발전을 한 군포를 아직도 모르는 분들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며 "시의 브랜드와 가치를 널리 알리고, 시민과 함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군포의 현재와 미래를 나타낼 상징물 변경·개발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