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천시,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최종 후보지 선정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제17면

포천시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전력 수급 안정화를 위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최종 후보지로 확정됐다.

2019061701010005775.jpg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최종 후보지로 확정된 포천시와 충북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등 3개 지자체는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발전소 건설사업을 비롯해 이주민 지원사업, 주변지역 상생발전사업 등이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이동면 도평리 주민을 대상으로 양수발전소 소개와 건설계획 등을 설명하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또한 수몰 예정지인 이동면 도평리 주민들과 함께 양양발전소를 견학하는 등 발전소 건설에 따른 장단점을 설명하고 이주 주민들의 실제 생활상을 미리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왔다.

다양한 노력 등을 통해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양수발전소 유치 희망 서명운동을 진행했으며, 시는 지난달 31일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총 12만2천730명의 서명부와 양수발전소 건립사업 신청서를 한수원에 제출했다.

지난달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와 부지 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 수용성 등의 평가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적극적인 지원 유세 등이 양수발전소 유치 확정이라는 쾌거를 달성하는 데 큰 발판이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양수발전소 유치 확정으로 발전소 건립과 더불어 포천만의 특화된 관광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수도권 대표 관광도시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 양수발전소 유치는 지난 1월 전철 7호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확정과 더불어 포천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의 발전을 가져올 중요한 사업에 선정된 것을 15만 시민과 함께 환영한다"며 "양수발전소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행정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