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양주 부평2지구’ 3기 신도시 후광 입을까?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6월 16일 일요일 제0면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2차 발표를 통해 남양주시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원 134만㎡ 면적에 6만6천 가구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일대의 교통 개발사업 계획을 제시하기도 했다.

서울에서 2㎞가량의 거리에 신도시를 조성하고, 다양한 교통망을 확충시켜 인구분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특히 남양주를 비롯해 수도권 동북부는 국철은 있지만 지하철, 도시철도 등은 없어 교통면에서 다소 아쉬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왕숙신도시 조성과 함께 철도 등 새 교통망이 대거 신설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왕숙신도시에는 새로 개통될 GTX-B노선 정차역과 4호선 연장선 진접선의 풍양역(예정)이 신설될 예이다.

지하도로, 교량 등을 통해 교차로 구간에서도 정지 없이 바로 이동하는 Super-BRT가 함께 조성된다.

특히 5조9천억 원가량의 예산이 투입되는 GTX-B노선이 개통되면 서울역까진 15분, 청량리역까진 10분여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진접선 사업은 당고개와의 거리를 1시간에서 14분 가량으로 대폭 단축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역시 왕숙신도시 조성과 관련해 "교통혁명, 일자리혁명 등을 수반하는 왕숙신도시는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성장할 것"이라며 "GTX-B노선과 4호선 사업 외에도 6, 7호선 연장도 검토 중이며 자족용지를 통해 20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분양에 나선 남양주 부평2지구 부동산 관련 전문가와 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3기 신도시 중 왕숙신도시가 이들 지역에 미칠 영향을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3기 신도시와 함께 발표된 경기 북부 2차 테크노밸리는 판교테크노밸리 규모의 2배로 조성되며, 배후 주거 단지로서 부평2지구의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왕숙신도시 일대에는 판교테크노밸리의 2배 규모에 달하는 약 140만㎡ 규모의 자족용지가 조성된다.

여기에 29만㎡ 규모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비롯해 기업지원허브 등을 조성함으로써 기업을 대거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왕숙신도시의 자족용지는 취득세, 재산세 등 세제혜택이 제공될 예정이어서 활발한 기업 유치가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신도시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인근 지역까지 도시 범위를 확장시키고 주변 지역 전체를 살리고 있다는 것"이라며 "‘강남생활권’이라는 표현으로 한강 이남 일대를 아우르는 부촌을 형성한 강남이나, 경기 남부권을 직주 근접 도시로 확장시킨 분당·판교 등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또 "이는 이번 3기 신도시 발표로 신도시를 품게 된 남양주, 과천 등에 기대감이 쏠리는 이유이기도 하다"라며 "신도시가 성공할 경우 따라오게 되는 후광효과 때문에 신도시는 그 지역 자체만 활성화시키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분당과 판교를 보면 이들은 교통망과 자족기능을 모두 갖춘 신도시로 자리하면서 이를 중심으로 도시가 확장되고, 경기 남부권을 직주 근접이 가능한 도시로 변화시켰다. 집값 상승을 떠나 이들이 잘 된 신도시로 평가 받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점"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남양주와 인천 계양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이들 지역에 판교 테크노밸리 이상의 규모로 자족용지를 조성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계획대로라면 저평가됐던 남양주시와 인천 계양구 일대는 자족성과 직주근접을 갖춘 자족도시로서 가치가 크게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진접읍 M부동산 관계자는 "저평가 시대를 끝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들썩이고 있다"며 "진접 지역이 최근 10년간 가격 변화가 없던 지역임을 감안하면 바로 신도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또 "별내를 시작으로 퇴계원과 진접은 경기 동북부 부동산 시장의 중심임에도 불구하고 평가가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3기 신도시 지정과 서울로 접근할 수 있는 교통망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만큼 진접 일대는 눈 여겨 봐 둘 곳임에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양주 부평 2지구는 최고 33층으로 포스코 더샵(1천153가구)과 서희 스타힐스(1천266가구)가 분양 중에 있으며, 기존 동부센트레빌을 포함해 4천100여 가구에 이르는 미니신도시가 조성될 예정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