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성시, 전직 축협조합장 도로포장 특혜논란 지역 주민들 반발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제0면

안성시가 전직 축협조합장 한 가구를 위한 도로포장공사를 추진해 특혜 논란<본보 6월 3일자 16면 보도>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들이 ‘특혜 행정’을 이유로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시의회도 ‘특혜 논란’에 대해 행정사무감사장에서 집행부에 해명과 시정을 요구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16일 신미마을 주민들과 안성시의회 등에 따르면 주민들은 지난 14일 신미마을회관에서 신원주 시의장을 비롯한 삼죽면 마을 주민 및 면사무소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주민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시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실을 마을 주민들은 언론에 보도될 때까지 아무도 몰랐다"며 "대체 누가 사업을 제안했고 누구를 위해 추진하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혜 논란이 된 도로구간은 톱밥공장을 받기 위한 도로인 데다가 불법으로 확장공사까지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도로는 전직 축협조합장 일가만이 사용하는 도로"라며 "주민 대다수가 이용하지 않는 만큼 톱밥공장 허가를 위해 도로 확장과 포장을 한다면 우리 주민들은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도 톱밥공장 허가 대상지 인근에는 대규모 돈사와 가축분뇨 처리시설 등으로 인해 하루종일 악취에 시달리고 있는데 분진까지 발생할 수 있는 톱밥공장까지 생기면 주민들은 마을을 떠나라는 소리밖에 안 되는 만큼 더 이상 참고만 있지는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삼죽면 관계자는 "해당 도로포장공사 계획은 지역 주민단체 건의로 추진한 사업으로 진입로와 관련해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해당 사업을 포기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같은 날 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한 진상규명을 집행부에 촉구함과 동시에 특혜 시비가 된 구간에 대한 현장방문과 자체감사 및 경기도 감사 실시를 보고서에 넣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