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문화재단 직원 성희롱 사건 고충심의위 열고 징계 등 결정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제23면
인천문화재단이 이르면 이번 주 재단 내 신고된 성희롱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16일 재단에 따르면 지난주 나온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주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해 권고할 계획이다. 최종 결정은 인사위원회에서 내린다. 그러나 조사위 결과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 사건은 재단 직원 A씨가 사무실에서 근무시간에 불법 음란물을 시청하는 것을 같은 팀 직원들이 목격하고 지난달 21일 재단 기획경영본부에 관련 내용을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재단 관계자는 "조사위 결과가 나온 만큼 이번 주 중 고충심의위원회와 인사위원회 등을 열어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