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상정, 이달 안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 다짐

"이번 주 공직선거법 개정안 심의" 정개특위 활동시한 내 완료 의지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제7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고양갑)의원이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 개정안을 정개특위 활동시한인 이달 내에 매듭짓겠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주 정개특위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안 심의 절차를 성실히 이행할 계획"이라며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에 응하지 않으면 여야 4당이 밀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개특위 활동 시한이 불과 2주 뒤(6월 30일)로 다가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논의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심 위원장이 선거법 개정에 강한 의지를 밝힘에 따라 처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심 위원장은 ‘특위가 연장되지 않으면 이달 내 표결 처리하겠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것은 정개특위의 고유한 권한"이라며 "정개특위에서 결정할 문제이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시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한국당이 정개특위원장 자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나를 정개특위 위원장에서 해고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며 "한국당 뜻과 어긋나면 국회도 열지 말고 선거법도 만들지 말고 민생도 챙기지 말라는 것은 독재 발상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개특위 위원장 임기 여부와 상관없이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하는 데 혼신을 다하겠다"고 했다.

심 위원장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자신들의 대선 경선 프로젝트에 나머지 한국당 의원 111명을 들러리 세우고 있다"며 "한국당의 ‘땡깡’에 끌려 다니면서 국민 배신 정치의 공모자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심 위원장은 정의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데 대해 "당 안에 좋은 당 대표 후보들이 많이 있지만 국민과 함께 하는 총선 지휘자로는 제가 나서는 게 효과적"이라며 "20년 진보정치의 모든 역량을 모아 젖먹던 힘까지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