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거·산업·문화 아우르는 ‘친환경 名品 도시건설’ 잰걸음

부천 원도심·신도시 균형발전 꾀하다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15면

▲ 영상 비즈니스센터 조감도.
부천시가 올해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 사업과 대장동 일원 수도권 3기 자족신도시 건설을 앞두고 좁은 시 면적에 들어설 또 하나의 신도시를 주거·환경·문화를 겸비한 명품 도시로 건설하기 위한 고민을 시민과 함께 한다.

장덕천 시장은 민선7기 시장으로 당선된 지난 1년간 ‘새로운 부천 7대 핵심정책’을 추진하면서 신성장 동력 확보, 안전하고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그는 행정혁신의 패러다임을 추구하며 시작한 10개 광역동 출범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이를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시내 구석구석 발품을 팔면서 생긴 구멍 난 양말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시는 올해 ▶신성장 동력 확보 ▶원도심 활력 증진 ▶문화의 산업화 ▶부천형 커뮤니티케어 ▶안전한 부천 ▶숨 쉬는 환경 ▶광역동 추진 등 7개 정책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시 균형발전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와 종합운동장 일원 융·복합 개발, 부천 북부지역 친환경 복합단지 조성으로 경제와 균형발전을 이뤄 내겠다는 복안이다.

#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는 만화·영상 등 문화콘텐츠, 첨단기업, 복합시설이 들어서는 융·복합 단지로 조성한다. 문화생활과 여가생활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곳으로 조성하고, 유수지와 상동호수공원 등 인접 시설을 연계한 친수공간도 마련한다. GS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협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 조감도.
GS건설 컨소시엄은 영상문화산업단지 1·2단지를 통합한 약 35만㎡에 ▶문화콘텐츠 플랫폼 구축 ▶뉴콘텐츠 허브 등 글로벌 영상문화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미디어 전망대 ▶호수공원 연결 브리지 ▶EBS 교육문화체험시설 ▶할리우드 복합관 ▶판타스틱 스퀘어 ▶상동지역 주민 접근성 개선 등 지역주민 친화계획과 함께 ▶부천국제시네마펀드 조성 ▶원도심 재생주차장 지원 ▶미세먼지 저감 등 공공기여를 제시했다.

유치 예정 기업으로는 Sony Pictures Entertainment, IP2 Entertainment, Marvel Entertainment, SupaNova 등 해외 기업과 EBS, ZANYBROS, 기술혁신협회, 현대오토에버 등 국내 기업을 포함해 총 28개 사의 국내외 글로벌 기업이 입주할 계획이다.

# 그린시티 부천

특히 대기·물·녹지가 숨 쉬는 ‘그린시티(Green city) 부천’을 위해 올해 누구나 건강하게 숨 쉴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이루는 대기, 물, 녹지 세 분야에 집중한다.

미세먼지(PM10) 농도를 2018년 47㎍/㎥에서 2022년까지 42㎍/㎥로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미세먼지 낮춤 사업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민, 전문가, 공공기관의 네트워크를 통해 시민 누구나 미세먼지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위트리(WeTree)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 친환경 스마트 주거단지 조성

부천 도심에 65년간 주둔해 온 오정 군부대 이전이 확정됐다. 부대 부지에는 친환경 스마트 주거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며, 부대 부지(33만여㎡)와 주변 지역(23만여㎡)을 포함한 오정동 148번지 일원(56만1천968㎡)에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돼 원도심인 오정동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3기 신도시에 포함된 대장동 일원 전경.
최근 시 대장동·오정동·원종동 일원 약 343만㎡가 수도권 3기 신도시에 포함돼 2만 가구(4만7천 명)가 공급될 계획이다. 또 68만㎡의 자족용지와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된다. 패키징·금형·로봇·조명·만화 등 시 5대 특화산업과 청년 스타트업 캠퍼스, 지능형 로봇, 첨단영상보안, 신소재 산업 등 지식기반산업 관련 기업이 입주해 4차 산업 확증단지로 거듭난다.

인근 계양테크노밸리와 함께 661만㎡ 이상 매머드급 신도시 개발에 따른 교통대책으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중동나들목에서 서운분기점 구간에 하부도로를 개설하고 서운나들목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봉오대로에는 현재 건설 중인 서서울고속도로 고강나들목을 신설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남북 간 교통량을 분산시킬 계획이다.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서는 S-BRT(Super BRT) 노선을 부천종합운동장역으로 연결(계양~대장~종합운동장역)해 서울 접근성을 높이고, 향후 홍대입구에서 원종역까지 계획된 지하철 노선 연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 부천형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추진 민-관 업무협약식.
아울러 신도시 내 100만㎡를 4개 테마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굴포천 주변 수변공간은 22만㎡의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조성하고, 굴포하수처리장과 자원순환센터의 시설을 지하화해 30만㎡ 규모의 멀티스포츠센터와 체험학습장을 만든다. 이곳은 심곡, 상동 시민의 강과 함께 부천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덕천 시장은 "신·원도심 균형발전은 10개 광역동 시행과 발맞춰 7대 핵심 정책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3기 신도시 지정을 통해 영상문화산업단지와 함께 부천이 첨단산업 중심의 창조산업 허브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장동 신도시는 산업·문화·주거가 공존하는 친환경 명품 자족신도시 건설을 위해 사업계획 초기 단계부터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사진=부천시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