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쓰레기 소각장 곁에 온다고? 포천 소흘읍 주민 강력 반발

의정부시 일방행정 비판… 시·국립수목원 소극대처에 ‘분통’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9면
의정부시가 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을 포천시 소흘읍 경계인 자일동에 이전 설치하겠다고 발표하자 소흘읍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포천 관문에 소각장이 가동되면 온갖 오염물질로 인한 시민 피해는 물론이고, 소각장 반경 5㎞ 이내에 위치한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광릉수목원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수도권 최대 관광지인 고모문화마을도 초토화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확실히 했다.

소흘읍 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17일 "이 같은 상황에서도 직접대상자인 국립수목원과 포천시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소흘읍 주민들은 불만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립수목원에 의정부 쓰레기소각장 이전에 따른 우려 표명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며 "소각장이 수목원 동식물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자료가 없다는 어이없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우한 소흘읍이장협의회장은 "유네스코 인증 생물권보전지역 동식물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수목원 우회도로 건설은 물론 차 없는 거리 선포식까지 한 마당에 국립수목원은 우려 표명조차도 못하고 있다"며 "의정부 정치권에서 개입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포천시와 정치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대책위는 "박윤국 포천시장에게 소각장 이전 반대 의지 표명과 함께 적극 대처하겠다는 시의 문서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게다가 최대 피해지역인 소흘읍장은 협조는커녕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또한 의정부 정치권과 연계된 것 아니냐는 게 소흘읍 주민들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포천시가 끝까지 소흘읍 주민들의 민원을 무시한다면 광릉수목원 폐쇄운동까지 전개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우한 협의회장은 "유네스코 한국본부를 찾아가 4년마다 재지정되는 생물권보전지역에서 광릉수목원 해제를 요구할 것"이라며 포천시의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했다.

한편, 의정부시는 포천 소흘읍 주민들과 양주·남양주시의 반대에도 7월 6일 오후 2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입지 후보지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마친 후 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