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적수 피해지역 수도요금 면제 범위 설정 ‘난항’

인천시, 보상비 수백억 추정 박 시장 기자회견 열어 사과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3면

3-2.jpg
▲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 관계자들이 1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수돗물 피해 관련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을 향해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3-1.jpg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7일 인천시 서구 공촌정수사업소를 찾아 붉은 수돗물 사태의 대응상황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피해 지역 범위를 정하는데 골치를 썩고 있다.

피해 지역은 수도요금이 모두 면제돼 정확히 범위를 설정해야 하지만 이곳에서 빠진 주민들의 반발이 걱정스럽다. 17일 시와 상수도본부에 따르면 피해 범위를 확정하기 위해 서구·영종의 피해 지역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있다.

지난 5월 31일부터 수돗물이 안정화된 시점까지 가정에서 이물질과 적수로 방류한 수도요금을 전부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5월 30일 최초 신고가 들어왔지만 31일부터 수돗물 방류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누진제도 적용하지 않고 안정화 이후 계량기도 초기화할 계획이다. 수도요금이 면제되는 피해 지역은 서구·영종지역만 해당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상수도에서 말하는 적수는 육안으로 확연히 들어나야 하는데, 강화는 학부모들이 불안해 급식에 지장 없는지 미세먼지 마스크로 해보고 변색이 돼 급식을 중단했다"며 "학교 민원 중 현장 확인해 보니 탁도 등 적합판정을 받았고, 거즈 검사했을 때 미미한 곳은 급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량 민원이 발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강화수도사업소에서 수질검사 요청이 들어오면 신속히 검사해 결과를 통보해주고 있다"며 "강화지역 신고 56건 중 학교·보육시설이 39건으로 일반 가정은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수도요금 등 보상비용은 수 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예비비 1천억 원, 상수도본부 100억 원 가량의 예산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억 원을 확보했고, 교육부도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가그룹 분석에 따르면 이런 단계별 조치를 통해 금주 내에는 가시적인 수질개선이 이뤄지고,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반적인 수계전환이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현상이 보통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사태 초기 적극적인 시민 안내와 대응도 미흡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초기 적수나 탁수가 육안상 줄어드는 과정에서 수질검사 기준치에만 근거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설명해 드려 불신을 자초하기도 했다"며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대응 매뉴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종합대응 프로세스가 없었던 점을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상수도본부 근무 경험자 5·6급 35명을 긴급 파견했다. 수돗물이 안정화될 때까지 현장지원 교대근무(주말 포함)에 들어간다. 이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서구 공촌정수장과 청라배수지 등을 방문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