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국정 목표 이해~공직자 자세 與, 총선 입후보자 ‘의무교육’ 실시

미이수 땐 공천 심사 불이익 교육연수위 위원장에 박광온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2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모든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기본 의무교육을 실시하고 이를 이수하지 않으면 공천 심사에서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민주당은 1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민주연구원과 당 교육연수원이 함께 마련한 ‘21대 총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 교육 계획안’을 의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위원회’를 설치해 위원장은 박광온(수원정)최고위원이 맡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황희 교육연수원장, 소병훈(광주갑)조직부총장이 위원을 맡기로 했다.

당은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모든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총 10강의 기본 의무교육을 제공하고, 이를 거치지 않은 이들에게는 공천 심사에서 일정 수준의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강의는 ▶문재인 정부 국정 목표와 과제 ▶품격 있는 정치 언어와 정치 커뮤니케이션 ▶성 인지와 양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자 배려, 공인으로서의 자질 등 공직자의 자세 ▶공직선거법과 선거운동 이해 및 위반사례와 판례 ▶정치자금과 선거비용, 선거사무 및 회계처리 ▶선거 메시지와 연설, 후보자 이미지 메이킹 및 유권자 스킨십과 정치 패션 ▶뉴미디어 및 SNS 활용법 등 선거 마케팅 전략 ▶선거 캠프의 구성 운영과 조직관리 전략 등 선거조직 관리 ▶선거 여론조사 수행과 분석 및 활용 방안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기본 의무교육은 예비후보 등록이 마감된 올해 연말부터 시작된다.

권역별로 분산해 교육하지 않고 ‘전국 단일 집중 방식’으로 예비후보들을 한꺼번에 합숙 교육하기로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