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바른미래당 "전형적인 코드 인사" 인사청문회 난항 예고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차기 검찰총장 후보 지명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워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상당한 진통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지검장을 지명한 것을 두고 극명히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고 평가했지만, 야당은 적폐수사와 반문(반 문재인) 세력에 대한 사정을 이어가기 위한 의도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며 윤 후보자의 지명을 환영했다. 이어 그는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는 발언을 하기도 한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며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지검장 지명을 성토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며 "청와대는 하명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과연 자질, 능력, 도덕성 부분에 있어서 검찰총장직을 수행할 만한 자격이 되는지 청문회에서 철저히 따져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가장 전형적인 코드 인사로 독선적 적폐청산을 지속하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가장 잘 받들 인물"이라며 "정치 보복성 수사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개혁 적임’이라며 긍정 입장을 밝혔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개혁적 측면에서 일단 적임이라고 평가한다"면서 "윤 후보자가 지휘하는 검찰이 검찰개혁은 물론 지속적인 사회개혁의 추진체가 돼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차기 검찰총장의 제1목표는 검찰의 완전한 개혁"이라며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