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 "직접고용 시정명령 내려야"

6개 공장 노동자들 회견서 노동부에 촉구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18면
▲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가 17일 수원시 장안구 경기고용노동지청 앞에서 불법 파견 처벌 및 사내 하청 근로자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가 17일 수원시 장안구 경기고용노동지청 앞에서 불법 파견 처벌 및 사내 하청 근로자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고용노동부의 비정규직 직접고용 시정명령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아차 화성공장 등 총 6개 공장 비정규직지회가 소속된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 공동투쟁위원회는 17일 오전 11시께 경기고용노동지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4년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사내 하청이 불법 파견이라고 판정했지만 현대·기아차는 15년째 여전히 불법 파견을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부 행정개혁위원회는 지난해 7월 노동부 장관에게 불법 파견을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며 "그러나 노동부 장관의 약속조차 지켜지지 않았으며, 집단 단식농성을 통해 지난해 9월 직접고용 시정명령 및 문제 해결을 위한 중재를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9개월이 지나도록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현대차 불법 파견이 지속되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불법적 상태를 제거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불법 파견 문제 해결을 약속했지만 아무런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불법을 저지른 자들은 처벌받지 않은 채 비정규직 노동자들만 고통받고 있다"며 "현대·기아차가 교섭을 거부하는 것은 노동부가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하지 않고 재벌의 범죄를 방치하며 비호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투쟁위는 경기고용노동지청 외에도 울산·천안 등 전국 5개 고용노동지청 앞에서 동시다발적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비정규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