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영아 하남시의원 "청소 노동자 급여 내역-실제 급여 차이"의혹 답변 촉구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0면

하남시 청사 청소용역을 맡고 있는 장애인단체에서 시에 보고한 청소 노동자의 급여 지급 내역과 실제 청소 노동자들이 받은 급여에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19061801010006857.jpg
하남시의회 이영아(더불어민주당, 나 선거구) 의원은 회계과를 상대로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청소 노동자들이 실제로 받아야 할 임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담당부서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청소용역 위탁업체인 A장애인단체에서 담당부서에 보고한 급여지급 내역은 남성근로자의 경우 평균 230만 원, 여성근로자 평균 185만 원 정도이나, 일부 노동자들이 실제로 지급받은 금액은 이보다 수 십 만원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노동자 분들께 어렵게 급여내역서를 보여 달라고 요청했지만 다른 곳에 알려지면 내일이라도 해고될 수 있어 줄 수가 없다는 슬픈 답변을 들었다"며 "열악한 고용 환경에서 갑도 을도 아니고 병의 신세인 청소 노동자들이 임금마저 제대로 정산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또 "청소 노동자로 근무하는 10명의 미지급분 임금을 5개월 기준으로 상정하면 1천만 원이 훨씬 넘는 금액"이라며, "조금의 권력이라도 있으면 부정한 돈을 수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청소노동자 1명의 급여를 샘플로 조사한 결과 금년도 4개월분 급여에서 27만 원 정도의 차액이 발생했으며, 작년의 경우 193만 원 정도 차액이 발생한 것으로 자체 파악됐다"며 "실제로 지급되지 않은 금액에 대해서는 정산해서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청사 구석구석을 열심히 청소해 주시는 노동자분들께 여사님 혹은 선생님 등 따뜻한 호칭을 사용해 줄 것"을 공직자들에게 당부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