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혜원 ‘부동산 투기 의혹’ 기소 "재판 통해 당당히 진실 밝히겠다"

"차명 소유 드러나면 재산 기부" 한국·바른미래당은 사퇴 촉구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2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18일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원은 "조카 손소영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다른 조카 손장훈 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는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 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며 "지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하게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정조사와 손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현 정권의 검찰이 이 정도 수사 결과를 내놓았다는 것은 손 의원의 행태가 불법을 넘어 얼마나 타락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정 조사를 통해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동산 투기가 사실이면 전 재산과 의원직을 걸겠다며 상대를 겁박하던 손 의원은 즉각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부동산 투기는 시작일 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특혜,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 및 학예연구사 추천과 관련한 부당 인사개입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더 이상 의인인 척 위장하지 말고 약속한 대로 국회의원 탈은 벗어라"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