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내달 3일 총파업 예고

공정임금제·정규직화 실현 위해 도교육청·교육부 성실교섭 촉구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18면
18-학교.jpg
▲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는 "교육 현장에 뿌리 깊은 차별에 저항하고 2019년 임금교섭에 승리하기 위해 오는 7월 3일부터 전국적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포한다"라고 18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경기도교육청과 교육부의 ‘성실교섭’ 등을 촉구하며 다음 달 3일부터 총파업 참여를 선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경기지부 등 도내 3개 학교비정규직노조로 구성된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18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현장의 뿌리 깊은 차별에 저항하고 2019년 임금교섭에서 승리하기 위해 다음 달 3일부터 전국적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같은 일에 같은 임금을 지급해 달라는 상식적인 요구에 대해 도교육청은 지급 근거가 없다는 황당한 말만 반복하고 있다"며 "수년간 초단시간 노동자로 투쟁해 지난해에서야 무기계약으로 전환됐지만 근로계약 기간이 1년에서 무기계약으로 달라진 것 외에는 아무것도 변화되지 않았고, 여전히 도교육청의 차별을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의 임금은 함께 일하는 교원과 공무원 등 정규직과 비교해 60∼70% 수준에 불과하다"며 "우리의 총파업은 ‘비정규직의 종합백화점’이 돼 버린 학교를 ‘비정규직 없는 학교’로 만들기 위한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이제라도 학교비정규직의 사용자인 정부(교육부)와 시도교육감들이 직접 나서 공정임금제 실현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위해 성실히 교섭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앞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등을 촉구하며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총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태권 2019-06-19 19:15:37    
2017년 교육공무직원 연간급여 총액입니다.(1월~12월)

교무실무사 11년차(방학중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910만원
과학실무사 7년차 (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190만원
조리원 20년차(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570만원
특수교육실무사 6년차(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400만원
61.***.***.38
profile photo
사바 2019-06-18 22:02:43    
애들상대로 파업은 아닙니다..시험보는것보다 삭발하는게 더 신분상승의 길이 되버린 현실..안타깝네요..
210.***.***.2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