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12개 사업 갈등진단 대상에… 등급별 맞춤관리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21면
경기도가 광주 중대물류단지 조성사업, 광주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 등 각 지역의 갈등요소가 되면서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한 사례에 대해 갈등대응계획을 수립해 갈등 완화를 도모한다.

도는 18일 민선7기 갈등조정 전담부서 신설 이후 처음으로 ‘경기도 갈등관리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심준섭 중앙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정주진 평화갈등연구소장을 부위원장으로 각각 선출하고 ▶투자심사 대상사업(30억 원 이상) ▶중기지방재정계획 대상사업 ▶환경영향평가 협의사업 및 실·국장 이상 전결사업 ▶조례·규칙 제정 및 개정 ▶중앙-도, 광역 간 갈등 발생 정책사업 ▶사업부서 요청사업 등을 중심으로 갈등진단표 및 갈등기술서 등을 검토해 사전갈등진단 대상사업 12개 안건을 확정했다. 위원회는 가장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한 1등급 사업으로 ▶음성군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광주 중대물류단지 조성사업 ▶광주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 ▶김포 감정물류단지 조성사업 등 4개를 선정했다. 위원회는 1등급으로 확정된 사업에 대한 ‘갈등대응계획’을 수립해 실행함으로써 중점적인 관리를 해 나갈 계획으로, 갈등대응계획에는 맞춤형 세부 추진계획 등이 담길 예정이다.

도는 사안에 따라 이해관계자들을 중심으로 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해 보다 심층적인 갈등 조정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서남권 도 소통협치국장은 "갈등관리심의위원회를 운영해 나갈 임원진을 구성하고, 앞으로 중점적으로 관리해 나갈 갈등관리 대상사업을 확정한 만큼 갈등관리심의위원회 활동의 기틀이 마련됐다"며 "체계적인 갈등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담당부서 및 시·군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