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수구 ‘탄소중립도시로 도약’ 기틀 닦는다

온실가스 감축 중장기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가져
내년 1월까지 마무리… 민·관 거버넌스~프로그램 운영 추진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4면
▲ 인천시 연수구가 20일 오후 2시 구청 대상황실에서 ‘연수구 탄소중립도시 조성 정책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연수구 제공>
▲ 인천시 연수구가 20일 오후 2시 구청 대상황실에서 ‘연수구 탄소중립도시 조성 정책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연수구 제공>
인천시 연수구가 지구 온난화의 원인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연수구 탄소중립도시 조성정책 수립’ 용역을 실시한다. 이는 인천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추진된다.

탄소중립은 배출하는 탄소의 양과 흡수하는 탄소의 양을 동일하게 하는 개념이다.

최근 유럽 등 전 세계 각지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를 위해 잇따라 탄소중립 실천을 선언하고 있다.

신도심과 원도심이 공존하는 연수구는 람사르습지 등 보존해야 할 자연환경과 송도국제도시 내 국제기구와 연계한 특색 있는 탄소중립도시 전략이 필요한 지역이다.

이번 용역은 ‘탄소중립도시’ 달성을 목표로 구 실정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과정이다. 주요 과업 내용은 ▶대외 여건 분석 ▶비산업 부문 연수구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 산정 ▶감축 목표 설정 ▶온실가스 감축 중점사업 개발 ▶타당성 분석 및 추진 방향 설정 등이다.

일단 구는 20일 오후 2시 구청 대상황실에서 용역사와 구 관계자 등이 참석한 ‘연수구 탄소중립도시 조성 정책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김정인 중앙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책임연구원으로 기본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자문단과 관련 부서 의견수렴을 위한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용역은 내년 1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구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탄소중립도시 선언과 함께 민·관 거버넌스 구축, 탄소중립 프로그램 운영 등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러한 노력으로 구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방정부 모델을 제시해 국가적 저탄소 녹색성장정책을 선도한다는 목표다.

구 관계자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연계한 연수구 만의 특색 있는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발굴하는 등 탄소중립도시 조성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