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친환경 급식 조건은 인건비·식품비 분리 지원"

경기 급식운동본부 기자회견 열어 경기도·도교육청 ‘문제 해결’ 촉구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18면
▲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 등 도내 시민단체들이 20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에 식품비와 인건비 분리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br /><br />
▲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 등 도내 시민단체들이 20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에 식품비와 인건비 분리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경기도내 시민단체들이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에 ‘친환경 무상급식’과 관련된 현안들의 즉각적인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이하 급식운동본부)는 20일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및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비에서 차지하는 식품비의 비중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떨어지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친환경 급식에 참여하는 학교들의 숫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4년 71%에 달했던 중등의 식품비 구성 비율은 2016년 68%로 하락한 뒤 매년 하락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급식의 질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고교 무상급식이 실시되면 지금보다 심각한 급식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건비 분리 요구도 나왔다. 급식운동본부는 "현재 서울·광주·세종·강원·충북·충남·전남·경남·제주 등은 인건비와 식품비를 분리해 지원하고 있다"며 "그러나 경기도는 급식비 내에서 분리되지 않은 인건비로 인해 조리종사원들은 열악한 처우 문제가 누적되고 있음에도 불구, 식품비가 저하된다는 현실 속에서 근무의욕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급식운동본부는 이 같은 사정을 도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위기에 처한 경기도 학교급식 살리기 서명운동’을 진행, 1만6천945명의 서명을 받았다.

또 이재정 교육감, 이재명 지사와의 면담을 요청하며 양 기관에 ▶올 상반기 중 급식 질 개선을 위해 식품비와 인건비 분리 대책을 수립할 것 ▶친환경 급식 확대를 위한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 대폭 인상 등을 요구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무상급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