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李, 사건 경위 등 철저한 조사·투명 공개 다짐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2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북한 주민들이 탄 어선이 최근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은 채 삼척항에 입항한 데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 및 투명한 공개, 엄정 책임 추궁과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며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달 15일 북한 주민 4명이 탄 목선 1척이 동해 북방 한계선에서 130㎞를 남하해 삼척항에 들어왔다"며 "그러나 목선이 입항할 때까지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린다"면서 ‘우리 군의 큰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합동조사팀은 사건의 경위와 군의 경계태세, 목선 발견 시점과 그 이후의 대응 등을 남김없이 조사하기 바란다"며 "조사 결과는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하고, 잘못한 사람들에게는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경계체계와 장비와 태세 등의 문제를 신속히 보완해 그런 잘못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