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 신흥동 옛 1공단 2021년 공원으로 변신

내달 1일 첫삽… 예산 437억 투입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21면
성남지역 경제 발전의 중심 역할을 하던 수정구 신흥동 옛 1공단(성남제1산업단지, 1974~2004년) 부지가 2021년 3월까지 공원으로 조성된다.

시는 7월 1일 오후 6시 30분 신흥동 2458번지 건립 부지에서 제1공단 근린공원 조성공사 기공식을 연다.

기공식은 ‘추억의 공간 꿈을 담아 시민의 품으로’라는 주제로 두 시간 동안 진행된다. 초대 가수 송가인, 박현빈, 소찬휘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2004년 30여 개 공장이 모두 이전해 15년째 공터로 남아 있던 공단 부지는 이날 이후 공원 조성공사가 본격화된다. 소요되는 공사비는 437억 원이다.

시는 공원 내에 야외공연장, 연결육교, 소단폭포, 다목적광장, 오감체험 숲놀이터를 만들어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연을 만나는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시립박물관 교육동(지하 1층·지상 4층, 총면적 2천932㎡)도 세운다. 1공단의 역사와 시민 애환, 도시개발의 역동성을 보여 주는 기록과 유물자료를 전시하고 교육하는 장소로 활용한다. 시는 2024년까지 시립박물관을 건립하기 위해 행정절차를 이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제1공단 부지는 역사와 문화, 휴식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거듭나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1공단 공원화 사업은 분당구 대장동 일원 택지개발사업 이익금으로 추진해 거리가 있는 두 지역을 연동 개발하는 전국 최초의 결합 사업이다. 전체 면적 8만4천여㎡ 가운데 4만6천615㎡에 공원을, 3만3천㎡에는 법조단지(공공청사)가 들어선다.

1공단 부지는 1976년 지방산업단지로 조성됐다가 2004년부터 공장 이전과 건물 철거가 진행돼 현재까지 빈 땅으로 남아 있다. 2009년 5월 이대엽 전 시장 시절 공단을 이전하고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을 지을 수 있도록 하는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1공단 공원화를 공약한 이재명 현 경기지사가 2010년 7월 시장으로 취임하며 1공단 개발과 관련한 모든 인허가를 거부해 중단됐다.

이에 민간사업시행자인 신흥프로퍼티파트너스㈜는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나 제1공단 부지의 도시개발사업구역 지정이 해제돼 소송의 실익이 없다는 이유로 2016년 2월 대법원은 시의 손을 들어줬다.

이후 신흥프로퍼티파트너스㈜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걸어 법원은 시에 채권자인 G개발에 324억5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시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