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비 넘긴 道 조직개편안… 오늘 최종 확정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21면
21-550.jpg
▲ 사진=경기도청 전경.
사전 소통 부재 및 감시위원회 설치 문제 등으로 처리가 연기됐던 민선7기 경기도의 두 번째 조직개편안이 일부 조정 끝에 경기도의회 소관 상임위원회를 통과, 고비를 넘겼다.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24일 도가 제출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안’(조직개편안)을 심의, 수정 가결했다. 기획재정위는 수정안을 통해 도가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에서 경제실로 이관하려던 ‘콘텐츠산업과’를 현행대로 문화체육관광국에 잔류시켜 ‘콘텐츠정책과’로 존치토록 했다.

다만, 도가 4차 산업과 맞물려 게임산업에 기반한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콘텐츠 분야 업무를 경제실로 이관하려던 개편 계획의 의미를 수용, VR·AR 및 게임산업은 미래산업과 사무로 조정했다.

또 농정해양국 소관이던 항만물류 업무를 신설되는 철도항만물류국으로 이관하면서 농정해양국을 ‘농수산국’으로 변경하려던 개편 내용에 대해서는 농정해양국으로 현행 명칭대로 유지토록 수정했다. 항만물류 업무를 제외하더라도 해양레저에 관한 업무는 농정해양국에 존치됨에 따라 상징적 의미를 유지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기획재정위는 설명했다.

기획재정위 정대운(민·광명2)위원장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소통과 합의를 통한 처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일깨우게 됐다"며 "오늘 기재위의 결정은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민선7기 도정 운영 방향을 고려해 나온 조정안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심의에서 설치 여부를 두고 도와 기획재정위 간 신경전이 빚어졌던 ‘합의제 감사위원회’ 설치 문제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긍정적 검토’의 뜻을 전하며 타협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획재정위 민경선(민·고양4)의원은 "김 부지사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감사위 설치 방향을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전해 왔다"며 "도의회도 관련 토론회 등을 개최해 공론화 과정에 나서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획재정위를 통과한 도 조직개편안은 25일 열리는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