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주민 힘으로 노후주택 개량 수원시 제1호 주민합의체 첫발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23면
노후 주택에 사는 주민들이 힘을 모아 주택을 개량하는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수원시 제1호 주민합의체’가 장안구 연무동에서 첫발을 내디뎠다.

24일 시에 따르면 지난 5월 장안구 연무동 2개 필지(281㎡) 토지소유주 6명은 수원시에 사업을 신청하고 한국감정원의 사업성 분석을 거쳐 이달 중순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를 구성했다.

지난해 2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된 후 수원에서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가 구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민합의체는 노후 주택(2층)을 허물고 4층 다세대주택 1개 동(9가구)을 짓는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주민합의체가 진행하는 사업시행인가, 건축물 철거, 주민 이주 등 전 과정을 지원한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단독주택(10가구 미만) 또는 다세대주택(20가구 미만)의 집 소유주 2인 이상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스스로 주택을 개량하거나 신축하는 것이다. 주민 전원 동의로 추진돼 주민 간 갈등 등 기존 대규모 재개발사업의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사업 규모와 공적임대주택 공급면적에 따라 총 사업비의 50~70%를 낮은 금리(연 1.5%)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지원받을 수 있어 주택 정비 부담을 덜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합의체 구성은 수원 내 자율주택정비사업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노후·불량 주택이 밀집한 원도심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