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면무호흡증 진단·증상 예측 새 장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 등 연구팀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 효과 입증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14면
▲ 최지호 교수,황세환 교수
▲ 최지호 교수,황세환 교수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과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공동연구팀이 흉부와 복부의 움직임을 이용한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유무 및 심각도를 매우 높게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5일 연구팀에 따르면 정상적인 호흡은 흉부와 복부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인다. 즉, 수면 중 바로 누운 자세에서 숨을 들이마실 땐 흉부와 복부가 위로 움직이고, 숨을 내쉴 땐 흉부와 복부가 아래로 움직인다. 반면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폐쇄성 무호흡이나 폐쇄성 저호흡 같은 폐쇄성 호흡장애가 발생하면 흉부와 복부의 움직임이 같은 방향으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각자 다른 방향으로 일어날 수 있다는 현상을 반영한 것이 바로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다.

이번 연구는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수면의학센터장)교수와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황세환 교수 공동연구팀이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은 환자군(122명)과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대조군(67명)을 대상(총 189명)으로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와 수면 호흡장애 지표의 상관관계를 평가하고,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를 통한 수면무호흡증 진단 능력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는 무호흡-저호흡 지수, 산소 불포화 지수, 최저 산소 포화도 등 수면 호흡장애 지표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황세환 교수는 "코·목 등 상기도 협착에 의해 발생하는 수면무호흡증은 비정상적인 흉부와 복부의 움직임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는 이러한 현상이 수면무호흡증의 유무 및 심각도를 매우 높게 반영한다는 사실을 입증한 최초의 연구"라고 설명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가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비교적 정확하고 간단하게 시행 가능한 검사 방법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수면무호흡증 환자 진단은 물론이고 증상이나 합병증을 예측하거나 치료효과를 평가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성인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서 호흡 역학 불안정성과 호흡지표 간의 연관’이란 제목으로 미국 이비인후과학회 공식 학술지(Ot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최신 호에 게재됐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