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7호선 연장선 광역철 실시설계에 총 29개 업체 참여의사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0면

경기도가 7호선 연장선(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실시설계에 대한 신기술·특허 오픈(OPEN) 창구 접수를 지난 14일 마감한 결과, 총 29개 업체가 참여의사를 밝히는 등 높은 관심을 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도에 따르면 오는 27일 7호선 연장선(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실시설계에 참여를 희망하는 신기술·특허공법 보유 업체들에게 공개 브리핑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공개 브리핑은 신기술·특허 보유 중소기업의 도 발주 철도공사 참여기회를 확대함은 물론, 신기술·특허 공법 선정 시 보다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이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14일까지 신기술·특허 오픈(OPEN) 창구를 통해 참여기업을 모집했다. 그 결과, 29개 업체에서 42개 공법을 제안했고, 이중 본 과업에 적용 가능한 27개 업체, 31개 공법을 선정해 브리핑 기회를 부여한다.

도는 이번 공개 브리핑을 토대로 오는 7월 중 공법선정 심의절차를 거쳐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에 최적의 공법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공법선정 심의 시, 외부 전문가를 평가위원으로 선정해 공정성을 확보했다. 또한 철도건설에 적합한 평가기준(안전성, 현장성, 경제성 등)을 경기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확정함으로써 전문성을 제고한다.

이는 민선7기 경기도가 지난 5월 발표한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의 일환이다. 철도분야 관급공사에 필요한 신기술·특허공법 반영 시 특혜시비를 철폐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선정되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운주 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공개 브리핑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우수 신기술·특허공법을 두루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처럼 우수한 신기술·특허공법을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거쳐 선정함으로써 안전하고 품질이 우수한 철도공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