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한국전쟁 69주년 한목소리로 튼튼한 안보 강조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0면

여야는 25일 한국전쟁 69주년을 맞아 호국영령의 희생을 기리고 튼튼한 안보 의지를 다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굳건한 안보 태세와 동시에 대화를 통한 평화를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튼튼한 안보태세를 바탕으로 대화를 통해 대립과 분단의 시대를 극복하고 국민을 위한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호국영령의 애국심과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국가에 헌신을 다한 분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이자 도리"라며 "정부와 함께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땅의 자유 민주주의를 지켜내신 선열들께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당은 선열들이 목숨으로 지켜낸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삼척 목선 입항과 관련해 정부여당도 겨냥했다.

그는 "북한 동력선이 57시간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를 누볐는데도 군은 이를 감추기 급급했다"며 "더 놀라운 것은 북한 동력선 사건의 축소·은폐 시도에 청와대도 함께 했다는 사실이다"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순국선열과 세계 각국 참전용사 희생에 감사드린다"며 "우리가 매년 6·25를 기념하는 이유는 역사의 잘못을 반복하지 않기 위함"이라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최근 정권의 안보태세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팽배한 상황"이라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국정조사를 통한 성역 없는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호국영령과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면서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한 분들에게 합당한 보상과 예우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해묵은 대립과 분열을 끝내고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한국전쟁을 넘어 새로운 남북관계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호국영령과 민간인 희생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제 정전협정을 넘어 영원히 전쟁을 끝내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맞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 염원"이라고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