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환경 따른 정책 보완에 방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발언 ‘경제 정책 3요소’ 상호작용 강조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2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5일 "공정경제를 맡았었지만 혁신성장이 동시에 중요해 같이 가야 하며, 소득주도성장도 마찬가지이다"라며 "현 정부 경제정책 기본 축인 이 세 가지 요소가 상호 작용하면서 선순환하는 방향으로 갈 때 성과가 나온다는 게 제 확신"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지내다 지난 21일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 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제가 공정거래위원장이었기 때문에 그간 공정경제가 주된 업무 영역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또한 "공정경제 정책만으로 한국 경제가 필요로 하는 성과를 다 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정경제를 먼저 한 뒤 혁신성장을 해야 한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실장의 이런 언급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라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이 본인의 임명으로 재벌 개혁을 핵심으로 하는 공정경제에 방점을 둘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실장은 "공정경제만을 생각하지 않고 공정경제가 혁신성장의 기초가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공정거래위 정책이나 다른 부처와 협업할 때도 공정경제와 혁신성장이 상호 연결돼 선순환 효과를 내도록 지난 2년간 일했다"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특히 "경제정책은 시장 경제 주체들에게 얼마나 예측 가능성을 부여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좌우된다"며 "예측 가능성을 주기 위해 일관성을 가져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경제환경에 따른 정책 내용 보완과 우선순위 조정 역시 핵심적 요소다. 이 기조를 정책실장으로서 특히 강조하면서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제가 임명 직후 첫 지시사항은 정책고객, 이해관계자와의 만남의 자리를 장을 만들라는 것"이라며 "언론이 가장 먼저일 것이고, 이런 만남을 통해 정부가 국민 및 언론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자들과의 상견례에서 첫 약속으로 ‘소통 강화’를 내걸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