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공부문 비정규직 투쟁을 응원한다"

경기도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 회견 열고 "내달 3일 총파업 지지"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제18면
▲ 경기시민단체연대회의, 경기정의평화기독행동,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경기공동행동,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26일 경기도청 앞에서 ‘노동탄압 중단! 7·3 공공부문 비정규직노동자 총파업 지지!’ 경기지역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 경기시민단체연대회의, 경기정의평화기독행동,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경기공동행동,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26일 경기도청 앞에서 ‘노동탄압 중단! 7·3 공공부문 비정규직노동자 총파업 지지!’ 경기지역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는 26일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3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기정의평화기독행동,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경기공동행동,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문재인 정부는 공공부문 민간위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약속했지만 노동 존중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말로만 외치고 구체적인 예산 반영과 법 제도 개선은 고사하고 정부 지침조차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부, 17개 시도교육청과 집단교섭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2개월째 교섭 절차조차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 손으로 뽑은 진보교육감이 권한 없는 교섭위원을 내세워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억장이 무너졌을지 심정이 헤아려진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가 약속한 것을 지키라고 요구하는 행위는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분노로 투쟁에 나선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 1만 명을 지지한다"며 "우리는 총파업에 나서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뼈에 사무치는 절규에 촛불시민의 아름다운 연대로 화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차별 철폐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투쟁에 나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을 관철하고 일터로 복귀할 때까지 연대할 것을 결의한다"고 덧붙였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