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韓日 대학원생, 논문 발표~토론 학문 탐구 열기 활활

29일 한신대 오산캠 ‘차세대학술포럼’ 양국 석·박사과정 한자리
‘동아시아 문화콘텐츠의 과거와 미래’ 주제… 특별대담 등 마련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제12면
한신대학교가 오는 29일 오산캠퍼스에서 한일차세대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한 포럼은 한국과 일본 양국의 석·박사과정 대학원생들이 논문을 발표하고 상호 교차 토론을 벌이는 학문 후속 세대의 학술적 향연의 장(場)이다.

해마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개최한다. 학술활동뿐만 아니라 양국 간 다양한 견학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 교류의 장으로서도 역할하고 있다.

포럼은 한일 양국 각 9명의 교수 운영위원의 지원으로 국제관계, 정치·법률, 경제·경영, 역사, 언어·문학, 사회·젠더, 종교·사상, 민속·인류, 문화·예술 등 총 9개 분과로 나뉘어 다양한 논문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64명의 한일 양국 대학원생들이 논문을 발표하고, 64명의 대학원생들이 토론에 참여한다.

포럼에서는 매년 양국의 언어로 학술대회 발표 논문집을 발간할 뿐만 아니라, 그 중 엄선한 논문을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 ‘한일 차세대 인문사회 연구’에 게재하고 있다.

대학원생만으로 필진을 이루는 학술지가 등재된 것은 이것이 유일한 사례로, 이는 포럼의 중요도와 우수성을 보여 주는 것이다.

포럼의 우수성은 발표 및 토론 참가자 중에서 양국의 대학교수와 연구원이 수십 명 배출된 것을 통해서도 입증된다.

매년 시의 적절한 공동 테마로 눈길을 끌어온 포럼의 올해 주제는 ‘동아시아 문화콘텐츠의 과거와 미래’이다.

특히 일본의 대표적 한국대중문화 저널리스트인 후루야 마사유키와 한국 측 문화·예술분과 운영위원을 맡고 있는 한신대 디지털문화콘텐츠학과 신광철 교수가 ‘동아시아 문화콘텐츠의 과거와 미래’를 주제로 특별대담을 벌인다.

연규홍 총장은 "이번 포럼이 학문 후속 세대들의 진지하고도 열정적인 상상력을 통해 우리 시대의 징후를 해독하고 미래적 전망을 실시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