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기 신도시 후보지 주민 목소리 수렴… 성난 여론 잠재울 묘책 찾을까

국토부, 남양주 왕숙·과천지구서 공청회 열고 의견 검토 나서
일방적 사업 결정에 반발 여전… 하남 교산은 주민 요청 없어 무산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6월 28일 금요일 제23면
3기 신도시 입지 후보지인 남양주 왕숙과 과천지구에 대한 주민공청회 절차가 완료되면서 지구지정 등 3기 신도시 행정절차들이 잇따를 전망이다.

하지만 여전히 3기 신도시 개발을 둘러싼 주민들의 반대가 극심한 상황이어서 여론을 전환할 수 있는 대책이 요구된다.

국토교통부는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 과천지구의 전략환경영향평가 관련 주민공청회가 지난 26일 정상적으로 진행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 5월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후속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국토부는 공청회에서 제안된 주민 의견에 대해 검토를 거쳐 필요한 부분을 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에 공청회가 완료될 남양주 왕숙 등에 대해 환경부 협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10월께 지구지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반면 3기 신도시 예정지인 하남 교산은 주민 20명 이상의 요구가 이뤄지지 않아 공청회가 열리지 못하는 등 3기 신도시에 대한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는 여전한 상태다.

공청회가 성사된 곳에서도 정부가 주민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면서 생사권에 위협을 받고 있다는 여론이 강하게 형성되고 있어 3기 신도시를 둘러싼 민관 갈등은 갈수록 증폭되는 양상이다.

국토부는 보상 과정에서 주민들이 추천한 감정평가사 참여, 거래시세 반영 등을 통해 최대한 정당 보상하고, 주민들의 재정착률을 높이면서 보상금으로 인한 유동성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대토 보상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