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집배원 택배기사 위한 무더위 쉼터 241개 조성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7월 01일 월요일 제0면

폭염속에 실외에서 근무하는 집배원, 택배기사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해 경기도가 도청사와 공공기관 등 241개 기관에 무더위 쉼터를 제공한다.

도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 동안 경기도청사와 의정부 북부청사, 직속기관과 사업소, 소방서·119안전센터, 도 산하 공공기관 등 모두 241개 기관에 이동노동자를 위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용 대상은 집배원, 택배기사, 퀵서비스, 대리기사 등 무더위에도 계속해서 이동을 해야 하는 이동노동자들이다.

도는 각 기관 휴게실과 로비 등을 활용해 간이 이동노동자 무더위 쉼터를 마련하고 냉방기 가동과 생수 등을 비치한다. 여건에 따라 샤워시설도 운영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밖에 도는 무더위 쉼터 운영기간 동안 경기도청사 1층 안내데스크에서 택배물품을 대신 받아주는 ‘택배물품 대리수취제’를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이동노동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난 5월 북부청사에 무인택배함을 설치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5년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열사병과 열실신 등 온열질환자가 1천700여 명에 달한다"면서 "이동노동자는 폭염에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건강을 위해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도는 지난 4월 이동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과 복지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경기도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및 운영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