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한미,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공감"

싱가포르 합의와 동시 이행 강조 "경제동맹으로 발전" 공조 강화 밝혀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01일 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요구한다"면서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에 이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으로 한미공동 목표와 전략을 다시 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사안에 대해 긴밀하고 진솔하게 대화하면서 한미동맹을 더욱 견고하게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이자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안보뿐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을 핵심 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히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양국 교역과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경제관계가 균형적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가 크게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FTA 개정 등으로 협력의 제도적 틀도 공고해졌다. 트럼프 대통령 말씀처럼 양국 모두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우리 두 정상은 교역 투자 확대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해 한미동맹을 호혜적 경제동맹으로 확대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도 한미 양국은 동맹국으로 갈 것"이라며 "아시아태평양은 양국 평화와 번영 유지에 핵심인 지역이다. 우리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정책 간 조화로운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과 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되길 바란다"며 "한미 양국과 트럼프 대통령과 나의 우정은 초여름 짙어가는 녹음처럼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