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세리와 박성현, 원팀 될 가능성은?

9월 오초아 등 여자골프 전설 넷 양양서 현역 넷과 2인 1조 ‘포섬’ 팬 사전 투표 거쳐 팀 구성 예정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04일 목요일 제20면
박세리(43), 박성현(26),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등 전·현직 여자골프의 전설들이 9월 강원도 양양에서 ‘샷 대결’을 벌인다.

대회 운영을 맡은 세마스포츠마케팅은 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21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설해원 레전드 매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대회에는 박세리와 소렌스탐, 줄리 잉크스터(미국),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은퇴한 선수들과 박성현, 쭈타누깐, 이민지(호주), 렉시 톰프슨(미국) 등 세계적인 현역 톱랭커들이 출전한다.

대회 첫날인 9월 21일에는 은퇴 선수 4명과 현역 4명이 1명씩 2인 1조를 이뤄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 매치를 벌인다. 팀 구성은 팬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투표 이벤트를 통해 정해진다.

이틀째인 22일에는 은퇴한 선수들의 시타식에 이어 현역 선수들이 매 홀에서 상금의 주인을 가리는 스킨스 게임을 펼친다. 이날 은퇴 선수들은 중계 해설을 진행하며, 스킨스 게임의 각 홀에 걸린 상금은 대회 종료 후 강원도 산불 이재민 돕기 성금으로 기부한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세리 골프 국가대표 감독은 "소렌스탐, 잉크스터, 오초아까지 세계적인 레전드 선수들과 다시 필드에서 함께 할 기회가 주어져 행복하다. 다시 선수 때로 돌아가 선의의 경쟁을 하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2020년 도쿄 올림픽이라는 전 세계의 축제를 앞두고 출전 가능성이 큰 각국 현역 선수들의 플레이도 관심 있게 지켜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