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었다는 일본인 등은 모두 한국인으로 확인돼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7월 06일 토요일 제0면

안산지역에서 6일 자정쯤 내국인과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남성들은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었다는 신고에 경찰에 수사를 벌여 용의자를 모두 검거한 결과 이들은 전원 내국인으로 확인됐다.

안산상록경찰서는 이날 이들을 검거해 모욕 혐의로 A(31)와 B(25) 씨 등 20∼30대 내국인 남성 4명을 형사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인 이날 0시 8분께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욕설을 하며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 2명이 각각 경찰에 "소녀상에 침을 빼은 일행중 1명이 일본어를 구사했다"며 신고했다.

곧바로 경찰이 출동했을 때는 이들은과 이를 제지한 시민이 모두 현장을 벗어난 상태였다.

이에 경찰은 인근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사건 발생 15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2시 55분께 A와 B씨를 검거했고 나머지 2명에게도 연락을 취해 경찰서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신고자들의 추정과 달리 이들 4명은 모두 내국인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이들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소녀상을 보고 장난기가 발동해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중 A 씨는 "술기운에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며 "일본어를 할 줄 알아서 제지하는 시민에게 일본어를 썼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소녀상에 ’말뚝 테러‘를 자행한 일본 극우 인사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기소한 것과 동일한 개념으로 이들을 모욕조로 처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록수역 평화의 소녀상은 거리 캠페인과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한 시민 참여로 지난 2016년 8월 15일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역 남측 광장에 건립됐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