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구 청라·검암동 36개 지점 수돗물 탁도 등 기준치 충족

환경부 안심지원단 정상 판단 향후 수량·수질관리 대책 필요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7월 08일 월요일 제1면

환경부가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인천시 일부 지역 수돗물이 정상 수준을 회복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마련할 시의 개선·보완 대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환경부 수돗물안심지원단은 지난 5일 인천시청에서 "서구 청라동·검암동 36개 지점 대상 조사 결과 탁도, 망간·철 검출 여부 모두 기준치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학교급식 정상화에 대해 검암동 8개 학교는 2차례 수질검사 결과 정상으로 판단했다.

 환경부는 적수 사태가 발생한 지역 중 나머지 급수구역도 이 같은 방식으로 수돗물 안심 여부를 검증할 방침이다. 수돗물 정상화가 검증되지 못한 지역은 추가로 관로 이토 작업(이물질 제거 작업)과 급배수관 방류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달 27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가 마련한 적수 피해 관련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최계운 인천대 교수는 건강한 물 공급을 위해 ▶전과정 수질(감시·제어) 관리 ▶수질정보 제공 등을 강조했다. 취약지역 등 관 세척, 맛·냄새 개선을 위한 재염소 설비 설치, 수량·수질관리를 위한 계측기 설치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환경부 상수도 통계에 따르면 인천은 관로를 씻어내는 관로세관 연장이 0m다. 관로세관 연장은 대구 127만6천261m, 서울 19만1천360m, 광주 2만8천407m, 부산 4천162m 등 순이다. 관로 교체 없이 노후 관 세척 등을 통해 관로의 수명을 늘릴 수 있다.

 최계운 교수는 시민들의 신뢰 향상 방안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실시간 수질정보 제공, 방문 수질검사, 수질 전광판 설치 등을 제안했다. 또 스마트 워터시티 시범사업을 진행한 파주시 사례를 도입하자고 제시했다. 파주는 사업 결과 수돗물 직접음용률이 36.3%까지 올랐고 끓여 마시는 것까지 포함한 간접음용률은 67.5%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