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대성 왼손과 신유빈 오른손 혼복 출전 기회 잡느냐 마느냐

아시아탁구선수권 ‘콤비’ 기대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제20면
한국 탁구 남녀 차세대 에이스로 성장 중인 조대성(17·대광고 2년·왼쪽)과 신유빈(15·수원 청명중 3년·오른쪽)이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혼합복식 콤비로 나설지 주목된다.

스포츠550.jpg
조대성은 지난달 19∼2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 파견 대표 선발전 8승5패로 4위를 차지했다. 성적으로 뽑는 3명의 국가대표에 들지 못했지만 나머지 선수 중 최고 순위라 대한탁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박창익 협회 전무) 추천으로 출전권을 얻었다.

조대성은 국제탁구연맹(ITTF) 랭킹으로 자동 선발된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이상수(삼성생명), 대표선발전 1∼3위 인 정영식(미래에셋대우), 김민혁(한국수자원공사), 안재현(삼성생명)과 9월 15~22일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 나간다.

신유빈은 아시아선수권 파견 선발전 여자부 3위에 올라 태극마크를 달았다. 신유빈은 ITTF 랭킹으로 자동 선발된 서효원(한국마사회)과 전지희, 선발전 성적으로 뽑힌 양하은(이상 포스코에너지)과 이은혜(대한항공), 협회 추천 선수 유은총(미래에셋대우)과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한다.

조대성과 신유빈이 아시아선수권 대표로 선발되면서 지난해 12월 국내 최고 권위의 종합선수권대회에 이어 ‘혼복 콤비플레이’가 기대된다. 두 선수는 종합선수권대회 당시 혼복 결승에 올라 삼성생명 선수가 손발을 맞춘 조승민-김지호 조에 2-3으로 석패했다. 그러나 길지 않은 훈련기간에도 찰떡 호흡을 보여 주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아선수권 조-신 콤비 재현 가능성이 큰 이유다.

한국은 아시아선수권에 혼합복식 2개 조를 내보낸다. 이상수-전지희 조의 출전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이-전 조는 2∼7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오픈 혼합복식 1회전(16강)에서 임종훈(KGC인삼공사)-유은총 조에 2-3으로 덜미를 잡혔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남녀 대표팀 에이스인데다 왼손(전지희)-오른손(이상수) 조합이라는 장점이 있다. 유은총의 혼복 콤비였던 임종훈이 아시아선수권 대표로 뽑히지 못해 조-신 조의 출전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조대성(왼손 셰이크핸드)-신유빈(오른손 셰이크핸드)은 전형상 괜찮은 조합이다. 장기적 관점에서도 한국 혼복 콤비의 양성이라는 장점도 갖고 있다. 유남규 여자대표팀 감독은 "두 선수가 대표선발전에서 기량을 보여 줬고, 전략적으로 미래를 위해 투자한다는 측면에서 나쁘지 않다"며 ‘조-신 구성’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반면 다소 유보적인 김택수 남자대표팀 감독은 "조대성이 국내에선 성적을 냈지만 국제 무대에선 검증받지 못했다. 내부 경쟁을 통해 최고의 조합을 찾겠다. 이달 말까지 선발 방안을 마련해 협회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창익 협회 경기력향상위원장은 "남녀 대표팀 감독의 (혼합복식조 구성)의견을 우선 반영하되 향상위 위원들과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릴 방침"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