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상반기 시민의 혈세 29억8천500만 원 절약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제5면

평택시가 각종 사업 발주 전 원가 산정의 적정성을 심사하는 계약심사제도 운영으로 올 상반기 시민의 혈세 29억8천500만 원을 절약했다.

2019071101010005036.jpg
10일 시에 따르면 공사 분야에서는 98개 사업에서 23억8천800만 원을, 용역사업에서는 52개 사업에 5억9천700만 원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2010년부터 시청 감사관 내 기술감사팀에서 계약심사제도를 운영해 잘못 산정된 물량 및 단가, 각종 제비율을 조정함은 물론, 현장 확인을 통해 여건에 맞지 않는 불필요한 공정을 없애고 시공 방법을 개선하는 등 설계 오류로 인한 예산 낭비를 최소화해 지방재정의 건전하고 효율적인 운용을 도모해 왔다.

시 관계자는 "급격한 인구 증가 및 양적 규모 확대로 각종 개발사업 수요가 커짐에 따라 매년 사업예산 또한 증가하고 있어 적정한 원가 산정을 통한 예산 절감도 중요하지만, 실적을 위한 무조건적인 감액보다는 공공사업의 품질도 고려한 합리적인 비용 산출로 발주 부서의 사업 추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재정 운용의 원칙과 기준을 세우고 사업 추진의 타당성, 적법성 등을 세세하게 검토하는 한편, 지속적인 이행 실태 점검을 통한 심사제도의 정착으로 건전한 지방재정 운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